• HOME
  • 홍보센터
  • CGO 뉴스

해양산업 분야의 전문적 솔루션 제공 기업

free_board_view
제목 울산시, 19개 전문기업·기관과 '부유식 해상풍력산업 육성 MOU' 체결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7-22 조회수 1210

기술개발과 정보공유 등 부유식 해상풍력산업 육성

동해가스전 인근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조성도 협력

 

송철호 울산시장과 국내외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관계자들이 10일 울산시청에서 공동연구와 정보교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울산시

 

 



울산시는 10일 시청에서 국내외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전문기업과 기관 등 19곳과 ‘부유식 해상풍력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부유식 해상풍력사업과 관련한 공동연구와 정보교류를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는 한국석유공사, 한국동서발전, 울산테크노파크, 한국전력기술, 울산테크노파크, 울산대학교, CGO, LS전선, ▲현대스틸산업, 유니슨, 우리기술, 에이스이앤티, 동원엔텍, 백산에스엔케이, GIG(Green Investment Group), KF윈드(Korea Floating Wind), 코엔스헥시콘(CoensHexicon), CIP(Copenhagen Infrastructure Partners), SKE&S, 에퀴노르(Equinor) 등 19곳이 참여했다.

협약서에서 울산시는 부유식 해상풍력사업과 관련한 기술의 성공적인 개발과 실증을 위한 행정적 지원과 진행 중인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조성사업에 당사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협조한다. 국내외 전문기업과 기관들은 기술협력과 정보교류를 통해 국제적으로 적용 가능한 부유식 해상풍력 기술개발에 노력하게 된다. 또한 민간투자사들은 울산시와 협약해 추진 중인 동해가스전 인근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개발에 협약 당사자들의 기술이 적용되도록 협의키로 했다.

특히 이번 협약식에는 국내 부유식 해상풍력 설치와 운송 분야, 다이나믹 케이블 분야의 전문기업, 마케팅과 설계 지원 기관들도 참여해 해당 분야 전문 기술을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조성사업에 적용한다.

울산시는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조성을 시정 중심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중앙부처 및 관계기관과 협의해 규제개혁 등 행정 지원을 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5㎿급 대형 부유식 풍력발전기 설계 기술’과 ‘200㎿급 부유식 풍력단지 설계 및 평가기술 개발’도 추진하면서 부유식 해상풍력산업 기술 및 장비 국산화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5㎿급 부유식 해상풍력 시스템 개발과 해상 실증도 계획하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부유식 해상풍력사업이 전 세계적으로 아직 상용화의 초기 단계인 만큼 빠른 시일 내 시장 선점을 통해 사업을 확대해 나가는 것이 급선무다”며 “국내외 부유식 해상풍력 전문기업 및 기관들이 상호 정보 공유와 기술개발을 통해 우리나라가 세계 해상풍력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울산시는 동해가스전 인근에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조성을 위해 지난해 민간투자사 5곳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타당성 조사와 발전사업 허가 등 인·허가 등 절차를 거쳐 2025년 6조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원자력 발전소 1개 규모와 맞먹는 1GW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후 시범운영을 통해 2030년까지 6GW이상의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단지 조성을 목표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울산=장지승기자 jjs@sedaily.com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3Z2J4GP1

 

이전글/다음글
첨부파일
이전글 [인터뷰] 씨지오, 대정해상풍력 공사로 '퀀텀점프' 예고.. "국산화 앞장"
다음글 우리기술 "씨지오, 국내 최초 해상풍력 기상탑 해체 성공"